빙빙 돌아라, 신나는 노이즈 메이커

  • 예상시간: 1~3시간
  • 난이도: 쉬움

자, 새로운 버전의 불로러*를 가지고 왔습니다. 전 세계 여러 문화권에서 발견되는 불로러는 구석기 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악기로, 소음을 만들어 낸다고 하여 ‘노이즈 메이커’라고도 불립니다. 얇고 납작한 모양의 나무 널빤지를 끈에 달아 빙빙 돌리면, 360도 ‘서라운드 효과’를 주는 윙윙거리는 소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지금 소개하는 버전은 20세기 중반에 유행했던 마분지로 만든 장난감 스타일이고, 펄럭거리는 재밌는 소리를 만들어냅니다. 더 빨리 돌릴수록 소리는 더 커지고 웅장해집니다.

*불로러: 주로 호주 원주민이 사용하던 의식용 악기의 일종, 영어에선 목소리가 큰 연사를 불로러라고 부르기도 한다.

 

1단계

이곳 링크에서 위의 그림과 같은 메이키 로봇 버전을 내려받으시거나, 색깔이 채워지지 않은 버전을 내려받아 직접 꾸며볼 수 있습니다. 파일을 열어서 출력을 해주세요. 두꺼운 종이에 출력한 그림을 풀로 붙이고 굵은 실선을 따라 모양을 오려내 주세요. 메이키 캐릭터 아래쪽에 있는 가느다란 실선도 칼로 꼭 그어주세요.

2단계

조립하기: 앞쪽에 하중을 실어주기 위해서 ‘1. PUT A PENNY HERE’라고 표시된 곳에 1페니* 동전을 붙인 뒤, ‘2. FOLD OVER AND TUCK INTO SLIT’을 위로 접어 올리고 아까 칼로 그어둔 부분에 종이에 끼워주세요. ‘3. FOLD UP’ 부분을 위로 접어줍니다. 비행기 모형을 뒤집고 손가락에 날개를 끼워 비행기 몸체를 살짝 구부립니다. ‘4. FOLD DOWN’ 부분을 아래로 접고 뒷 몸체를 걸어줍니다. 왼쪽 날개 모서리에 그려진 작은 구멍을 뚫고, 긴 끈이나 낚싯줄을 걸어줍니다. 색깔이 채워지지 않은 버전의 파일을 열어보시면 어디에 구멍을 뚫어야 하는지 쉽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페니(혹은 1센트)는 2.5g이며, 2006년 이후 발행된 10원짜리 동전을 2개 혹은 그 이전에 발행된 10원짜리 1개를 붙이면 무게가 비슷합니다.

3단계

노이즈 메이커를 머리 위로 빙글빙글 돌려보세요. 조금씩 천천히 돌려보거나, 빠르게 돌려보면서 소리가 바뀌는 것을 관찰해보세요.

*주의: 펄럭거리는 소리와 빙빙 돌리는 몸짓 때문에, 고양이가 매우 좋아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메이크진(makezine.com)에 실린 원문 Print, Cut, and Twirl This Whirly Noisemaker(By Bob Knetzger)를 번역한 글입니다.

직접 만들어 보았어요!

90년대 트랜스포머 스타일의 3D 프린팅 장난감

오래전부터 조립식 장난감은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았습니다. 솔직히 직접 조립도 못 하는 장난감을 사서 가지고 노는 게 무슨 재미가 있겠습니까?

현재 셰이프웨이(Shapeways)에서는 예술가이자 디자이너인 토무 야마지(Tomoo Yamaji)가 트랜스포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우아한 액션 피규어, “스팅그레이(Stingray)“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두 가지 형태로 변신이 가능한 이 장난감을 처음 봤을 때, 저는 완전히 다른 두 개의 장난감을 보는 줄 알았습니다. 우아한 가오리 형태와 로봇으로 변신한 형태가 정말 달랐기 때문이었습니다.

셰이프웨이에서 이 장난감을 주문하면, 조립 키트를 바로 출력해서 배송해 주므로 주문자가 직접 조립하면 됩니다. 부품에 이미 나사 구멍이 뚫려 있으니 접착제가 없어도 쉽고 빠르게 조립할 수 있습니다. 집에 있는 나사를 써도 되고 야마자에게 나사를 보내달라고 해도 됩니다. $190 가격의 장난감을 사는 데 이 정도 부탁은 무리한 부탁도 아닐 겁니다.

스팅그레이는 3D CAD 소프트웨어인 라이노세로(Rhinoceros)로 모델링 됐으며 세이프웨이가 자랑하는 흰색 강화 신축성 나일론 플라스틱으로 출력합니다. 그런데, 야마지가 공개한 사진과 동영상에 등장하는 스팅그레이는 남색과 금색, 붉은색으로 멋지게 칠한 모델이네요. 그의 웹사이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조립 설명서를 내려받을 수도 있습니다. 아래 동영상에서 변신 모습도 한 번 확인해 보세요.

원문링크 A 3D Printed Toy with a ’90s Transformers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