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으로 ‘뇌’를 만들어 보자

유튜브 채널 응용과학(Applied Science)에 올라온 최신 동영상에서 운영자인 벤 크래스노(Ben Krasnow)는 3D 프린터로 자신의 뇌를 제작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깃허브(GitHub) 페이지에 소개된 방법을 따라서 만듭니다. 제작을 위해서는 국수가닥처럼 얽힌 뇌를 촬영한 스캔 영상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벤은 뇌 영상 촬영 분야에서 일했기 때문에 MRI 스캔 영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MRI를 찍은 적이 있는 독자라면 아마 병원을 통해서 디지털 파일을 받을 수 있을 겁니다.

동영상에서 벤은 새로 들여온 폼2(Form 2) 수지 프린터를 소개하고 DSL 프린터에 관해 상세히 설명합니다. 프린팅한 결과물을 저속으로 촬영하는 방법이나 맥마스터 카(McMaster-Carr) 웹사이트에서 부품의 3D STEP 파일을 다운로드한 뒤 사용할 프린터기의 소프트웨어로 보내 출력하는 방법 등 유용한 팁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벤은 이런 멋진 팁은 이전에도 메이커 블로그에서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굉장한 기법들(원하는 색의 수지를 만드는 방법 등)을 사용하는 모습을 종종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메이크진(makezine.com)에 실린 원문 3D Print Your Own Brain!(By Gareth Branwyn)을 번역한 글입니다.

3가지 놀라운 메이킹 프로젝트

알렉사에게 3D 프린팅 가르치기

알 윌리엄스(Al Williams)는 집에 3D 프린터가 집에 너무 너무 많은데, 아마존 알렉사를 방마다 하나씩 놓는게 크게 어렵지 않을 거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러고는 음성 명령으로 3D 프린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남는 3D 프린터를 알렉사에 연결했습니다.


스케치 하기

이 프로젝트를 만든 세 명의 창작자는 터치스크린으로 입력을 받는 모터 기반의 솔루션을 통합해서 스케치를 그리는 과정을 좀 더 쉽게 만들었습니다.

최종 결과물은 나름의 장단점이 있습니다. 곡선은 훨씬 더 그리기 쉬워졌지만, 시스템이 사용하는 스틸러스 펜으로는 왼쪽 아래의 구석인 0.0 위치에서밖에 시작하지 못하는군요. 그리기는 쉬워졌어도 그림은 항상 같은 점에서 시작해야 합니다.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뭘 그리고 싶은지 생각해 두는 편이 좋겠습니다.


라바 램프 난수 발생기

보안 전문 업체인 클라우드페어(Cloudfare)가 벽에 라바 램프를 설치한 건 최근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 과학 관련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톰 스콧(Tom Scott)이 최근 클라우드페어를 방문한 뒤로 이 벽이 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스콧은 클라우드페어의 벽이 라바 램프 100개로 이루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기는 했지만 실제로 본 적은 없었다고 합니다. 클라우드페어는 대형 홈페이지를 데이터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일을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난수 발생기(random number generator)가 필요합니다. 난수를 만들기 위해 이 라바 램프를 사용하는데요, 보안 솔루션이 램프에서 생기는 임의의 패턴을 카메라로 기록 카메라로 기록하고, 기록한 사진을 기반으로 진짜 임의의 데이터 배열을 생성해 냅니다. 꽤 놀라운데요!

이 글은 메이크진(makezine.com)에 실린 원문 This Week in Making: 3D Print with Alexa, Touch-A-Sketch, and More(By Jordan Ramée)를 번역한 글입니다.

 

 

“돈 없어 전자의수 못 쓰는 세상은 안 만들어야죠”

초저가·원스톱 전자의수 제작사 만드로 이상호 대표이사 인터뷰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가 전자의수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가 전자의수를 들어 보이고 있다.

만드로는 전자의수에 관한 모든 것을 소비자에게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제작 전반부터 충전 거치대와 같은 부속기재 그리고 구동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관련 서비스까지 전부 개인 맞춤으로 말이다. 심지어 제작·서비스 비용도 2,000만원대에서 149만원까지 무려 10배 이상 낮췄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 전자의수 하나만 바라보고 제작해온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는 현재 매달 주기적으로 요르단에 출장을 오갈 정도로 바쁜 몸이 됐다. 그들만의 전자의수 메이킹 스토리를 들었다.

제작비용 절감액수가 대단한데요. 어떻게 저게 가능한가요?

우리는 만드는 사람들이라서요. 다 우리 기술로 만들었어요. 센서와 회로, 기계적인 부분 그리고 사람이 착용하는 소켓까지 다요. 3D 프린터로 인쇄해 사용하는 등 전부 예전에 만들지 않던 방식으로 새로 만든 덕분에 저렴해질 수 있었어요.
제작을 스스로 다 하니까 어디 다른 데서 비용을 내고 사 오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훨씬 더 저렴하게 만들 수가 있죠.

세운상가 만드로 교육장에 전시된 전자의수

세운상가 만드로 교육장에 전시된 전자의수

그 과정에서 세계최초로 적용한 기술들도 참 많더라고요.

우리가 만드는 방식들 자체가 남들이 시도하지 않았던 방법이에요. 악력을 구현하는 방법, 근전도 센서의 건식전극 등도 우리만의 독자적인 자체기술로 찾아냈죠. 복잡한 기술을 쓰는 대신 근육에 힘을 줬다 뺐다 하는 것만으로 쉽게 전자의수를 조작할 수 있게끔 근전도 센서의 패턴을 단순화시켰어요.
아, 전자의수를 충전하는 거치대도 우리가 최초로 만들었어요.

거치대 형식의 충전기라니, 기존의 것과 무슨 획기적인 차이가 있나요?

기존 전자의수로는 거치대라는 개념을 만들 수 없었어요. 석고 붕대로 본을 떠서 취형한 다음 플라스틱을 아날로그식으로 녹여서 만들었는데요. 이러면 팔의 모양은 잘 따라가더라도 개인마다 생김새가 다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있었죠. 충전하려면 코드를 빼서 플러그에 꽂아야만 했고요.

반면 우리는 3D 프린터로 개인 맞춤형 소켓을 제작해요. 바깥쪽은 딱딱하게 하면서 안쪽은 말랑말랑하게 만들거든요. 그래서 우리는 그에 맞춰 표준화된 거치대를 개발할 수 있었죠. 사용법도 쉬워요. 거기에 올려놓기만 하면 충전이 돼요. 이것도 우리가 세계최초로 해낸 거예요.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가 전자의수를 시연해 보여주고 있다.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가 전자의수를 시연해 보여주고 있다.

쉬운 사용법도 장점이라 들었어요.

기존 전자의수는 처음에 접근하고 배워 익히는 데까지 보통 2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해요. 하지만 우리의 전자의수는 하루도 채 걸리지 않아서 사용법을 익힐 수 있어요. 사용자를 위한 잡기 패턴을 커스터마이즈해 주거든요. 그래서 사용자가 지금 움직임이 불편하다고 하면 다른 제스처를 만들어드리는 등 소프트웨어도 개인맞춤형으로 서비스할 수 있죠.
그게 어떻게 가능하나면 처음부터 끝까지 우리가 다 만드니까요. 물론 비싼 전자의수도 그게 되긴 될 거예요. 그런데 가격이 비싸죠.

유지보수에 대해서는 보통 어떻게 챙겨주는지 궁금해요.

사용자 중에 멀리 살아서 우리가 가까이서 유지보수를 못 해 드리는 분들이 있죠. 그런 분들에게는 스페어를 하나 더 드려요. 망가지면 스페어를 쓰고 우리한테 AS를 요청하라고 하죠. 왜냐면 망가졌을 때 못 쓰면 너무 답답하잖아요.
어차피 그분들이 손 두 개를 동시에 쓰지는 않기 때문에 제작비는 증가할지언정 우리의 유지보수비용이 증가하지는 않아요.

지금까지 전자의수가 총 몇 대나 보급됐나요?

실제 사용자를 위한 것뿐 아니라 교육용 키트까지 합하면 보급한 대수가 총 600대 정도 돼요. 절단 장애인이 실제로 쓰는 용도로는 총 130여 대가 제공됐죠. 우리나라에 약 70명, 요르단에 약 60명의 사용자가 있어요.

요르단으로는 어떤 계기로 진출할 수 있었나요?

전쟁 중인 나라가 많은 중동, 그 중 특히 시리아 난민을 도우면 어떨까 문득 생각했어요. 해외로 진출하더라도 좋은 일을 먼저 하면서 출발하고 싶었죠.
때마침 KOICA가 저개발 국가를 돕는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만들었더라고요. 중동에는 요르단이 유일했고 남미 아니면 아프리카 또는 베트남이 있었어요. 베트남은 가까운 나라이기는 했지만 제가 아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고요. 요르단은 그래도 아는 이들이 둘이나 있어서 그쪽으로 갔죠. 그게 계기가 돼서 매달마다 해외 출장을 나가요.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가 전자의수의 부품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가 전자의수의 부품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교육 워크숍을 꾸준히 여는 이유는 무엇인지요?

우리가 우리끼리만 스스로 만들면 생산 속도는 더 좋겠죠. 하지만 노력과 시간이 더 든다 해도 전자의수 만들기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이 있으면 누구나 와서 경험할 수 있게 하려고 공개워크숍을 연 거예요. 만든 결과물은 요르단의 절단 장애인을 돕는 데 쓰겠다고 사전 동의를 구하고요.

워크숍은 우리의 전자의수 제작 활동을 대외에 알리는 차원으로의 일이기도 해요. 워크숍 외에는 따로 마케팅은 하지도 않고 있어요. 더 나은 제품이 나올 때까지는 계속 개발에 몰두하고 있죠. 지금으로써는 우리한테 연락 오는 사람 중에 약 10~20% 정도만 우리 기술로 커버가 되거든요. 워크숍 이상으로 마케팅을 위해 크게 홍보해봤자 남는 게 없어요. 그래도 워크숍을 열면 제가 매우 부담스러울 정도로들 좋아하고 이런 건 꼭 들어야 한다고들 하니 좋죠.

만드로의 전자의수에서 보완해야 할 점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요?

우선 우리에게는 아래팔과 위팔 전자의수 두 가지 정도가 있어요. 현재 개발한 전자의수들의 기능을 향상시켜 성능을 개선하고 손의 기능을 더욱 다채롭게 바꾸는 일을 해야 하고요.
또 손 크기라는 게 연령대별로도 인종마다도 다르잖아요. 그래서 지금보다 더 다양한 사이즈의 전자의수가 필요해요. 개발할 게 많죠. 사이즈만 작아진다고 되는 게 아니라 안에 들어가서 연결되는 부품도 다 작아지고 동시에 제 역할을 여전히 해야 하니까요. 결국 크기별로 설계가 달라져야 해요. 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설계를 새로이 해가고 있는데 과정이 아주 쉽지만은 않죠.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의 전자의수 공개워크숍 강의가 한창이다.

이상호 만드로 대표이사의 전자의수 공개워크숍 강의가 한창이다.

만드로와 이상호 대표님의 목표 또는 각오를 듣고 싶어요.

우리 목표는 국내 절단 장애인 중 10% 정도만 우리 고객으로 가져오는 거예요. 그 정도면 약 4,000명이 되는 건데요. 그것마저도 아직까지는 크게 잘하고 있지는 못해요. 이제 겨우 국내 70명이니까요. 물론 몇 년간 모은 이 70명이라는 수가 기존의 전자의수를 쓰는 누적 사용자 수보다 많아요. 그래도 갈 길이 멀기는 하지만요.

우리의 궁극적인 각오는 항상 똑같아요. ‘돈이 없어서 전자의수를 쓰지 못하는 사람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 이게 우리가 해내야 할 각오이자 미션이죠. 그게 달성되는 날까지 쭉 걸어가야죠. 이걸 달성하기 전에는 다른 일을 벌이지 못해요. 전자의수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3D 프린터를 색색의 사탕 제조기로

s_twksmurfporsch.jpg

eet_pikasmile

오늘은 설탕을 사용해서 컬러로 3D 프린팅을 하기 위해 특별히 고안된 3D 프린터를 소개합니다. 직접 사용하는 사람을 주변에서 본 적은 없지만 애드 반 더 지스트(Aad van der Geest)의 노력 덕분에 가지고 있는 3D 프린터를 개조해서 사탕을 컬러로 만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컬러팟(Colorpod)이라고 부르는 이 장치를 사용하려면 해킹 작업이 조금 필요합니다. 장치를 끼우면 그냥 알아서 작동하는 그런 장치는 아니지만, 동영상을 보고 따라만 하면 여러분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이 작업을 위해서는 먼저 지스트의 컨트롤러 보드를 구입해야 합니다. 지스트는 HP 잉크 카트리지에 장착해 사용하는 3D 프린트 장치에 필요한 모든 파일도 공유해 두었습니다. 이 개조에 얼마만큼에 노력이 드는지 알고 싶다면 전체 설명서를 확인해 보세요.

지스트는 두 가지 방식을 제안합니다. 컬러로, 아니면 인체에 무해한 식품으로 프린팅을 할 수 있는 전용 부품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단, 사탕을 프린팅하려면 진공 펌프를 설치하거나 간단한 지시에 따라 진공 펌프를 직접 만들어야 합니다.

picture1

개조가 복잡하고 설치도 힘들 수 있지만, 이 장치는 정말로 놀랍습니다. 이 장치로 사람들이 만들어낸 결과물을 보는 것도 아주 즐겁구요!

※ 원문 작성자 : Caleb Kraft

※ 원문 번역자 : 이하영

※ 원문 링크 : This Hack Turns Your 3D Printer into a Full-Color Candy Machine

데스 스타(Death Star) 모양으로 3D 출력한 스피커 케이스

nothinglabs의 리치 올슨이 Thingaverse에 크기 조절이 가능한 아주 멋진 스피커 케이스를 발표했습니다. 페이지를 열고 여러분이 선택한 스피커 드라이버의 치수를 정확하게 입력한 다음, 데스스타 모양의 케이스를 직접 출력해 보세요. 정말 멋진 디자인의 스피커가 될겁니다. 리치가 말하길 스피커 드라이버만 잘 고르면 소리도 아주 훌륭하다고 하네요.

직접 만들고 싶은 분 다음 순서대로 따라해 보세요.

    1. 마음에 드는 스피커 드라이버를 찾습니다. 리치가 추천하는 제품은 Vifa 2인치 풀 레인지 우퍼입니다.
    2. 이 웹사이트에서 베이스의 포트 사이즈를 계산합니다.
    3. thingiverse.com에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파일을 열고 정확한 수치를 입력합니다.
    4. 출력하고 조립하세요!

원문링크 3D Printable Death Star Shaped Speaker Enclos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