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간안내]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

5가지 과학실험 프로젝트 통해 만들기의 재미와 과학의 즐거움을 동시에

전기‧전자 관련 과학지식과 안전 당부 또한 잊지 않아


어린이들이 스스로 따라 하면서 메이커로 거듭나도록 돕는 특별 레시피 책이 나왔다.

㈜블로터앤미디어가 이달 신간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 : 만들면서 이해하는 5가지 과학실험 프로젝트』를 발간했다. 블로터가 내놓는 Make: 첫 단행본인 동시에 어린이 메이커를 위한 첫 번째 책이다. 물론 쉽고 간단한 과학놀이를 원하는 키덜트를 위해서도 제격이다.

<Make:>지의 대표 기고자 마크 드 빙크가 쓰고 마이크 그레이가 그린 이 책은 지은이가 제시한 5가지 만들기를 신나게 따라 하면서 전기에 대한 과학 원리까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딱 맞춘 메이커 입문서로써 부모가 자녀에게 과학·공학의 세계를 알려주는 첫걸음에 제격이다.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는 전기를 이용한 재미난 프로젝트로 총 5가지를 제공한다. 구리 동전으로 손전등을 만들기, LED가 반짝이는 비행기 만들기, 종이로 스피커 만들기 등이 있고, 직접 모터까지 만들어 가동해낼 수 있다.

만드는 것들의 면면을 보자니 어렵게 느껴지지만 그렇지 않다. 저자는 어린이들이 이해하기 쉬운 설명에다 귀여운 그림을 덧붙여가며 읽는 즐거움을 주는 동시에 차근차근 절로 순서를 따라오게끔 돕고 있다. 프로젝트 중간마다 ‘이거 알아?’나 ‘메이키의 팁!’ 등 알아두면 쓸모 있을 관련 지식 및 과학실험 시 주의해야 할 사항 역시 꼼꼼히 담았다.

각 프로젝트의 실험을 끝낸 후에는 ‘한 발짝 들어가기’ 코너로 독자를 과학 세계로 한 걸음 더 깊이 끌어들인다. 완성한 작품을 업그레이드하는 법, 더 재미있게 갖고 노는 법 등이 있어서 자극을 받고 다른 방식으로 나만의 만들기에 도전하게 한다. 또, ‘전기란 뭘까?’, ‘전기 회로란 뭘까?’ 등 만들면서 느낄 만한 전기에 관한 이론적인 궁금증 역시 친절하게 해결해준다.

메이커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뭐라 해도 안전이다. 즐겁게 만들기를 하면서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앞부분에 “나 심.각.하.다.”라는 메시지를 비롯한 당부의 말과 안전 지침을 잊지 않았다. 각 프로젝트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마다 틈틈이 안전을 강조하고 있으니 부모 입장에서도 안심하고 읽힐 수 있다.

『Make: 짜릿한 과학실험 공작소』는 4월 4일부터 전국의 서점에서 판매한다. 책에 대한 문의는 ㈜블로터앤미디어 메이크코리아팀(maker@bloter.net)으로 하면 된다.

도서 목차

  • 전기와 전자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조심해야 해!
  • 동전으로 손전등 만들기
    • 전기란 뭘까?
  • LED 비행기 만들기
    • 전기 회로란 뭘까?
  • 종이로 스피커 만들기
    • 전기란 진짜 뭘까?
  • 단순한 모터 두 개 만들기
    • 전기를 어떻게 측정할까?
  • 더 복잡한 모터 만들기
    • 다음에는 뭘 할까?

 

온라인 구매처 안내

 

<도서 미리보기>

온라인 구매처 안내

전기 없이도 디지털 숫자로 시간을 표시하는 해시계

저는 시계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정말 좋아합니다. 인류는 오랜 시간 동안 시간을 재는 여러 방법을 발견해왔으며,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면 이를 이용해 시간을 나타내는 방법을 찾곤 합니다. 3D 프린팅도 예외가 아니지요. 메이커들은 시계 전체를 3D 프린팅으로 출력하거나 손목시계용 시계끈을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3D 프린터로 시간을 나타내는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습니다.

최근 등장한 Mojoptix 라는 팟캐스트에서 과거의 기술과 신기술을 환상적으로 결합해 디지털 해시계라는 놀라울 정도로 독창적인 프로젝트를 만들었습니다. Mojoptix의 디지털 시계는 전통적인 해시계와 마찬가지로 해가 드리우는 그림자를 이용해 시간을 표시합니다. 그러나 이 디지털 해시계는 그림자의 위치로 시간을 표시하는 것이 아니라 그림자에 20분 단위의 숫자로 시간을 표시합니다.

그림자속 숫자의 각 픽셀은 그노몬(그림자를 드리우는 해시계의 바늘)의 틈새로 빛이 통과하면서 생깁니다. 이 틈의 위치를 일일이 손으로 조정해야 했다면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었겠지만, Mojoptix는 OpenSCAD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틈을 배치했습니다. Thingiverse의 게시물에 첨부된 OpenSCAD 스크립트를 보면 OpenSCAD가 얼마나 강력한 도구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해시계는 해의 위치를 바탕으로 정확한 시간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관찰자의 위치에 따라 햇빛의 각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Mojoptix는 북반구와 남반구용 그노몬을 따로 제작했습니다. 또 회전이 가능하도록 설계해서 관찰자가 자신의 위치에 따라 위치를 미세 조정하거나 섬머타임 시간을 적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이 프로젝트를 제대로 출력하려면 성능이 좋은 3D 프린터가 필요합니다. 제작자가 말하길 각 픽셀이 제대로 표현되려면 정말 높은 해상도의 프린터를 사용해야한다고 합니다. 제작자가 사용한 프린터는 Ultimaker 2로, 고해상도와 커다란 판이 필요했다고 하네요.

원문링크 Sundial Casts Digital Display — No Electronics Needed